본문 바로가기
 

농심, ‘사랑의 신라면’ 3천박스 동작복지재단에 기부

등록일
2014.12.02
조회수
8,751


농심, ‘사랑의 신라면’ 3천박스 동작복지재단에 기부

 

- 농심 사회공헌 기금 ‘해피펀드’ 활용, 올해까지 7회째 이어져 -

 

 

농심은 지난 1일 서울 동작복지재단과 ‘사랑의 라면 전달식’을 갖고 신라면 3천 박스를 기부했다. 이번에 전달된 사랑의 신라면은 농심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사회공헌활동 목적 재원인 ‘해피펀드’를 통해 마련된 것이며 이 라면은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독거노인, 한 부모 가정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농심 ‘해피펀드’는 2007년 5월부터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발적으로 신청을 받아 조성된 기금으로서 매월 자신이 희망한 금액이 월급에서 자동이체되는 방식으로 모금된다. 지금까지 모금된 해피펀드 기금은 총 8억여 원에 이르며, 이 중 현재까지 약 7억원이 사회복지시설 등 소외계층과 기타 라면지원 사업에 사용됐다.

 

 

농심 관계자는 “이웃과 나누고 행복을 추구하는 농심철학을 바탕으로 지역 공동의 행복을 추구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농심 ‘사랑의 신라면’ 전달식


농심 ‘사랑의 신라면’ 전달식이 지난 1일 동작구청에서 진행됐다. 왼쪽부터 동작복지재단 이사장(직무대행) 윤영표 이사, 농심 박상균 전무, 이창우 동작구청장이 행사에 참석해 기념사진촬영에 임하고 있다. 이날 농심이 기부한 신라면3천박스는 연말연시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소외계층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