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고객센터Customer Center

소셜허브Social

증명서조회Certificate Verification

메인페이지 식품정보 식품안전 만화로보는식품정보

만화로 보는 식품정보

제품의 제조공정과 어려운 식품용어를 알기쉽게 풀어드립니다

라면 방부제
  • 라면에 대해 톡 까놓고 이야기하는 시간 라면 톡
  • 라면에 방부제가 안들어간다고? 이거 실화냐?
  • 건조한건 싫어 알아두세요! 미생물은 음식의 수분함량이 12% 이상이어야 번식할 수 있어요
  • 면 4~6% 스프 6~8% 따라서 라면 자체가 미생물이 서식하기에 좋은 환경이 아니야
  • 같은 이유로 쌀이나 밀가루에도 방부제를 넣지 않지
라면 먹고 자면 부어요
  • AM 8:00
  • 헉 미스터 추 얼굴이 왜그래? 어제 라면먹고 잤어? 헐 피망인줄
  • 김치찌개
  • 얼굴이 붓는건 나트륨 때문이지 라면 때문이 아니야. 엄마표, 김치찌개, 북경 X점 짬뽕 먹고 자도 붓는다.
  • 칼륨이 풍부한 우유, 토마토, 오이 등을 먹으면 붓기 빼는데 효과가 있으니 참고하라구
  • 안그래도 지금 먹고 있다구
라면은 왜 꼬불꼬불
  • 또 파마해?
  • 니 머리를 보니 갑자기 라면이 먹고싶다.
  • 근데 라면은 왜 꼬불꼬불 한걸까?
  • 라면이 꼬불꼬불한 이유 그건 말야
  • 조리 중 구불거리는 공간으로 국물이 쉽게 침투헤서 골고루 잘 익고, 스프의 맛도 더 잘 배게 되는거야
  • 이렇게 쫀쫀하게 짜인 면은 충격에 더 강해 포장, 유통 중에 면이 부서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어
  • 이 라면 한봉지에 면 길이가 얼마나 되는지 알아?
  • 자그마치 50m나 된다구. 19층 아파트 높이야 어마어마 하군
  • 그런 의미로 한 봉지 더? 콜
라면먼저 스프먼저
  • 보글보글
  • 동작그만
  • 라면 끓일때 면을 먼저 넣다니... 이런 라알못 같으니... 스프 먼저 넣어야지.. 왜
  • 스프에 있는 염분 성분이 물의 온도를 더 아~ 그건 말이야
  • 사실 크게 상관은 없어. 온도 차이가 3~4도 정도로 별로 크지 않거든..
  • 오히려 거품이 생기고 튈수 있어 위험해
  • 제품 뒷면의 조리법과 주의사항을 꼭 확인하라구
  • 흠... 그런 의미로 나도 라면 하나 끓여주게 친구, 면과 스프를 같이 넣어서... 그거였냐..
라면 쫄깃
  • 보글 보글
  • 자~ 이제 먹어 볼까? 오~ 라면이네!! 나 한입만
  • 호오~ 면발이 쫄깃 하구만 전 합격 드릴께요. 4분 동안 쉬지 않고 면을 들었다놨다 했다구
  • 그래도 맛있네.. 그냥 30초 덜 끓여도 똑같아 힘들게 뭐하러 사서 고생을...실화냐
  • 참! 식초를 조금 넣어도 면발이 쫄깃해져.. 주의 : 식초맛에 민감한 사람에겐 추천하지 않아요
  • 꺼윽~ 어? 다먹었네 그럼 난 이만~ 닥치고 하나 끓여놔라~
라면 전분제거
  • 아 더워.... 찰비빔면 다 됐어? 응 이제 헹구는 중
  • 이렇게 면을 빡빡 씻어야 전분이 날아가 면이 더 쫄깃쫄깃해진다구. 대충 헹구면 안되는 거야? 그렇구나
  • 전분이 없고 면이 차가울수록 본연의 매운맛을 느낄수 있지. 전분이 남아있으면 매운맛이 중화되고 텁텁한 특유의 맛이 나거든. 가끔 대충 헹구고 먹었을 때 덜 매웠던게 그래서였구나. 난 다 맛있던데
  • 그래서 니가 끓인 비빔면이 맛있었구나. 맛있다~ 그렇지 ㅎㅎ
  • 자 이제 먹어볼... 쪼르륵~
  • 빡빡 씻어라 넌내게 모욕감을 줬어...
한입만
  • 그맛이 알고 싶다. 여러분은 왜 라면을 한 입만 먹었을 때 가장 맛있는지 아십니까?
  • 놀랍게도 여기에는 생각보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습니다.
  • 첫 번째로 무노동의 기쁨입니다. 라면을 끓이지도, 설거지를 하지도 않고 오로지 라면만 먹을 수 있습니다. 심지어 라면값을 지불 하지도 않죠
  • 두 번째는 라면이 다 끓여질 때까지의 기다림, 적절한 타이밍을 노려 한 입만을 외치고 뺏어 먹는 데서 오는 카타르시스 입니다.
  • 맛 이라는 것이 폭발하였다 먹었으면 빨리 꺼져 마지막으로 경제학의 한계효용체감의 법칙이 작용하여 감질맛이 극도로 상승하게 됩니다. 여기서 오는 쾌감은 이루 말할 수 없죠
  • 쓴맛, 신맛, 짠맛, 단맛, 감칠맛, 감질맛, 감질맛 이란 감질나다 에서 나온 말로 제 6의 맛이라 불리는 적당히 아쉬울 만큼 먹었을 때 느껴지는 독특한 맛입니다.
  • 그런데 말입니다.
  • 최근 한 단체에서 이 한입만을 법으로 금지시키자는 성명을 발표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가명 : 솔직히 너무하잖아요... 슥 와서 한 입만 먹고 간다는게... 양아치도 아니고
  • 과연 이들이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걸까요? 피해자가 나오지 않는 한 입만은 정말 없는 걸까요? 그맛이 알고 싶다 에서는 이에 대한 해답을 아시는 분들의 제보를 받고 있습니다.
냄비 넘치지 않게
  • 찰 비빔면 파양 어디보자.. 면은..3분간 끓이고... 냉수에... 헹구어...
  • 앗!! 거품이...
  • 얍~ 헐~ 거품이 안넘치네
  • 면의 전분때문에 이런 거품이 생기는거야. 공기방울이 전분과 합쳐져 터지지않고 거품이 되서 넘치는 거지. 오~ 그렇구나 국수 삶을때도 이러던데
  • 찬물을 조금 부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야. 거품이 넘치는 것도 방지하고 면도 탱그탱글하게 익힐 수 있지
  • 아니면 다음부턴 큰 냄비를 써봐 그래야 겠네. 얘들아! 나왔어~
  • 찰비빔면 끓여먹자!! 특대 저..저 정도 크기? 저건 좀...

※오른쪽 하단의 화살표 버튼을 클릭하면 맨위로 이동합니다.

신라면 제조공정 설명
신라면 제조공정만화

신라면이 하루에 300만개나 만들어진대!

남자 : 오늘은 신라면에 대해서 공부 해볼까? 여자 : 정말 재미있겠지? 남자 : 이 커다란 통에 담긴 원료는 면을 만드는 곳으로 옮겨지는데 여자 : 컴퓨터가 정확한 양을 측정해서 자동으로 보내줘 남자 : 옮겨진 원료는 배합수와 섞어서 반죽을 만들고 여자 : 읏샤 읏샤~ 남자 : 반죽은 롤러에 통과시켜 면발을 만드는데 맨 마지막 롤러에 꼬불꼬불한 형태의 면을 만들어내지. 여자 : 여기서 잠깐! 왜 라면을 꼬불꼬불하게 만드는 줄 알아? 남자 : 그렇게 하면 면과 면 사이에 공간이 생겨 라면이 빨리 익거든! 여자 : 와 벌써 익었어! 남자 : 이제 면을 100 ℃ 이상의 스팀으로 팍팍 쪄내고 일정한 모양으로 만들기 위해 케이스에 담아야 해. 여자 : 꼭 식판 같이 생겼네~ 남자 : 담겨진 라면은 언제나 신선한 기름으로만 튀겨지는데 여자 : 면을 기름에 튀기면 수분함량이 5% 내외가 되어 방부제 없이도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지! 남자 : 다 튀겨진 면은 기름과 수분을 증발시켜 바삭바삭한 면 형태로 만들고! 마지막으로 컴퓨터가 자동으로 면과 스프를 봉지에 포장하면~~~끝~! 여자 : 오늘 수업은 여기까지!

둥지냉면 제조공정 설명
둥지라면 제조공정만화

새도 못 만드는 둥지냉면이 탄생하기까지~! 신기하네~

남자 : 새둥지처럼 생긴 둥지냉면! 여자 : 어떻게 만든 거지? 남자 : 메밀가루, 쌀가루, 전분, 소맥분, 배합수를 함께 섞어 여자 : 돌리고~ 돌리고~ 남자 : 반죽을 채반에 넣고 눌러서 면발을 뽑는 거야. 여자 : 이제 갓 뽑은 면은 1인분씩 잘라내서 둥글게 말아. 새둥지처럼~ 남자 : 그리고 바람에 말리면 면이 만들어지지. 건면상태가 되면 쫄깃한 맛이 살아있고 여자: 냉장보관이 필요 없어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거든~ 남자 : 이제 면은 됐고 소스를 만들어야 해!! 물 •냉은 육수! 비 •냉은 비빔장! 여자 : 물냉면의 육수는 배와 무로 만든 동치미 육수를 사용했고 (나 국산!), (시원하고 담백한 맛!) 남자 : 비빔냉면의 비빔장은 배와 홍고추를 갈아 만들었어 (매콤하면서 깔끔한 맛!) 남자 : 드디어 포장 단계야! 물냉면은 면이랑 육수랑 후레이크, 겨자소스를 넣고~ 비빔냉면은 면이랑 후레이크를 넣지~ 남자: 짜잔!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둥지냉면 완성! 여자 : 1인분씩 포장돼서 아주 간편해!

새우깡 제조공정 설명
새우깡 제조공정만화

새우깡에는 진짜 꽃새우가 들어 있어요. 정말이야!

남자 : 먹어도 먹어도 물리지 않는 새우깡! 어떻게 만들어 지는지 알아 볼까? 새우깡 : 고고! 남자 : 먼저 새우, 밀가루를 배합수와 섞어준 다음 새우깡 : 생새우가 들어간대요! 남자 : 100 ℃ 이상의 고온으로 쪄서 떡과 같은 반죽을 만들지. 잘 쪄진 반죽은 롤러로 얇게 밀어주고 새우깡 : 이크! 남자 : 마지막 롤러에서는 새우깡만의 빗살무늬를 새겨 넣는 거야. 그리고 남은 열기를 잘 숙성시켜 줘야 해. 새우깡 : 그럼 생새우의 싱싱한 맛이 유지되거든! 남자 :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르고 2번의 건조 과정을 거치지! 새우깡 : 그래야 맛이 변하지 않아! 남자 : 자! 이제 뜨겁게 달궈진 소금으로 뻥튀기처럼 부풀려 볼까? 새우깡 : 뻥이요! (펑) 남자 : 여긴 맛있는 양념과 기름을 골고루 뿌려주는 곳이야! 새우깡 : DHA 넣는 것도 잊으면 안돼! 남자 : 이제 봉지에 담아 맛있게 포장을 해야겠지? 그럼 담백한 새우깡 완성!! 새우깡 : 남자 : 새우깡 : 어때? 재밌지?

칩포테토 제조공정 설명
칩포테토 제조공정만화

칩포테토는 아무나 되나

남자 : 칩포테토는 100% 생감자로 만들어지는 거 알고 있지? 감자: 자 함께 만들어 볼까? 남자 : 먼저 불량감자를 열심히 골라내고~~~ 감자 : 휙! 남자 : 커다란 세척기로 흙이나 돌, 감자 싹 등을 없애는 거야! 그리고 회전하는 원통에 넣어주면 껍질이 자동으로 벗겨져~ 신기하지? 감자 : 윽 창피해~ 남자 : 이제 껍질을 벗겼으니까 일정하게 썰어줘야겠지? (촤촤촤촤촤!) 감자 : (오들오들) 남자 : 얇게 잘라진 감자는 한 번 더 씻어주고 말려줘야 해 감자 : 아~ 개운하당! 남자 : 이젠 신선한 기름으로 튀길 차례!! 감자 : 그럼 고소한 맛과 향이 나는 감자칩이 되는 거지! 남자 : 튀겨진 감자는 한 번 더 잘 말려주고 부서지거나 탄 감자들도 골라내야 해! 감자 : 너 나와! 남자 : 자! 선별된 감자칩에 맛있는 양념을 송송송 뿌려볼까? 감자 : 양념후엔 다시 한 번 말려주는 센스! 남자 : 그리고 불량칩도 또 한번 걸러내야지! 감자 : 진정한 우량 감자만이 칩포테토가 될 수 있다구! 남자 : 와~! 칩포테토가 완성되었어! 감자 : 깨지지 않은 감자 모양 그대로네~

HACCP 용어 설명
HACCP 용어설명 만화

HACCP(해썹)

농시미 : 잠깐만요!! 엄마 : 왜? 왜그래? 아들 : 어? 농시미야! 농시미 : 포장 겉면에 HACCP(해썹) 마크확인 하셨어요? 엄마, 아들 : HACCP? 그게 뭐야? 농시미 : HACCP마크는 식약청에서 위생적이고 안전하다고 인정한 식품에만 표기하는 마크예요. 엄마 : 그래? 오늘 처음 알았네~ 아들 : 나두 농시미 : 해썹은 식품의 제품생산에서 유통까지의 전 과정에서 위해 물질이 혼입되거나 오염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각 과정을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말해요. (원료-제조-상품-유통) 엄마 : 사람이 하는 일인데 위생적인 관리가 될까? 아들 : 맞아! 믿을게 못돼. 농시미 : HACCP은 컴퓨터 시스템에 의한 생산체제로 제품을 생산하기 때문에 불순물이 끼여들 여지가 없어 안전과 위생은 걱정할 필요가 없어요. (안전성, 위생) 엄마 : 오~호! 그럼 마크를 표기한 제품은 안심하고 먹을 수 있겠네~ 아들 : 어디보자~ 어? 농심은 우동, 칼국수, 짜장… 모두 HACCP마크가 있네! 농시미 : 우리 농심은 1999년 면류 최초로 식약청으로부터 HACCP 적용업체로 지정 받아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위생관리를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햅쌀밥류, 분말스프류, 신라면(봉지면) 등 자율적으로 HACCP지정을 획득해서 관리하고 있어요. 엄마, 아들 : 얼~ 역시 1위는 뭐가 달라도 달라!! 농시미 : 또 양질의 원료 사용, 우수한 설비와 기술, 생산자 실명제 도입, 철저한 품질관리 등 언제나 믿음직한 국민 기업이 되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어요. 엄마 : 이야~ 농심은 맛뿐만 아니라 안전성까지 생각해주는구나~ 아들 : 엄마! 배고파! 생생우동 먹으로 빨리 집에 가요~

Trans fat 용어 설명
Trans fat 용어설명 만화

NO! 트랜스지방

여자 : 농시미야! 먹으면 안돼!! 농시미 : 왠 호들갑이야? 여자 : 우리가 좋아하는 라면, 과자 등에 트랜스지방이 함유되어 있대!! 농시미 : 트랜스지방이 어떻게 생성되는지 알고 하는 소리야? 여자 : 알게 뭐야. 여튼 트랜스지방은 다이어트와 성장을 방해하는 적이라구! 농시미 : 경화유가 아니 정제유로 만든 제품은 트랜스지방과 상관이 없어. 여자 : 정제유? 경화유? 그게 뭔데? 농시미 : 액체상태의 식물성 기름을 정제유라고 하고 식물성 기름을 보관, 운반이 편하게 고체상태로 만든 걸 경화유라고 해. 마가린, 쇼트닝이 대표적이지. (정제유 – 올리브유, 포도씨유 등등) (경화유 – 마가린, 쇼트닝 등등) 여자 : 음식을 경화유로 만들면 해로운거야? 농시미 : 식물성 기르을 경화유로 만드는 과정에서 우리 몸에 좋지 않은 성분, 즉 트랜스지방이 생성되거든. 여자 : 그럼 정제유로 만들면 지방이 없는거야? 농시미 : 천연에 존재하는 미량의 트랜스지방이 존재하지만 극히 소량이라서 트랜스 지방산 0으로 표기가능하지. 여자 : 그럼 농심은 어떤 기름을 써? 농시미 : 우린 항상 정제유만을 써왔어~ 여자 : 농심 제품은 괜찮은 거야? 농시미 : 우리가 만든 제품과 트랜스지방은 무관하다구! 여자 : 크 그렇구나 그동안 오해하고 있었네. 농시미 : 다들 그렇게 생각해. 우리 농심은 과거나 현재나 트랜스지방과는 관계가 없는데도 말이야. 그리고 사용하는 원료에 혼입될까봐 정기적으로 모니터링도 하고 있어. 여자 : 이야~ 믿는 건 농시미야 너밖에 없다~ 쪽!

Law Salt 용어 설명
Low Salt 용어설명 만화

나트륨 저감화 기술

소금은 생명을 유지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기본 물질이지만, 최근 들어 섭취량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고혈압, 신장, 심혈관계 성인병과의 상관관계로 인해 섭취량을 이고자 하는 움직임이 선진국을 중심으로 세계보건기구(WHO) 등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소금의 사용을 줄여 나트륨 함량은 낮추면서도 식품의 맛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요? 농심에서는 이 같은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세계적인 식품소재 회사와 공동연구를 통해 맛의 인지력을 강화시키는 기술을 개발하였습니다. 일반적으로 소금의 첨가량을 줄이면 짠 맛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맛(단 맛, 신 맛, 쓴 맛, 감칠맛)을 감소 시킵니다.

농심은 제품 특유의 맛은 살리고 나트륨 함량을 낮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염도 저하에 따른 약해진 제품의 맛을 높여주기 위해서 농심은 첫째, 그 제품 특유의 맛 성분을 보강하고자 노력합니다. 한 예로 새우 맛 라면은 새우 맛을 내는 원료들을 보강하고 감칠맛 등의 맛을 보강했습니다. 둘째, 기본적으로 맛의 인지력을 높임으로써 낮은 농도의 맛도 더 잘 감지해내는 수퍼테이스터(super taster)인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이렇게 맛에 대한 인지력을 높이기 위해서 사용된 기술은 혀에서 맛을 감지하는 미뢰를 활성화 시키는 기술과, 맛의 확산을 돕는 침의 분비를 촉진시켜 저농도의 맛 성분이라도 더 강하게 맛을 느끼게 하는 기술입니다.

상기의 기술이 소금을 일시에 모두 대체할 수 있는 그런 기술은 아닙니다. 하지만 농심은 이런 기술적 노력들을 통해 늘어나고 있는 소금 섭취량을 조금이라도 낮추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사이트맵입니다

사이트맵

농심소개

식품정보

홍보센터

투자정보

소셜허브

신제품

스낵

음료

간편식

기타

이벤트

테마스토리

블로그

포인트마켓

이용안내

누들북

푸드북

오늘 뭐 먹지?

푸드 이야기

이벤트

농심그룹

Meet 농심

채용안내

지원현황